[올림픽] 베이징서 만나요…'평창 피날레' 화려한 폐회식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2시간 동안 축제 소주제로 나뉜 다양한 공연, 라이브 드론쇼에 눈길 (평창=뉴스1) 정명의 기자,이재상 기자,맹선호 기자,임성일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화려한 폐회식과 함께 17일 간의 열전에 마침표를 찍고 4년 뒤 베이징에서의 만남을 기약했다. 평창올림픽 폐회식이 25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다양한 공연으로 펼쳐졌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북한의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래의 물결(NEXT WAVE)'을 주제로 열린 폐회식은 서로 다른 부분들이 조화를 이루고 경계를 허물어 새롭게 창조하는 세상을 표현했다. 선수단과 자원봉사자, 관람객이 하나로 뭉쳐 평창의 마지막 밤을 함께한 자리였다. 오후 8시, 카운트다운과 함께 폐회식이 시작됐다. 태극기 게양, 애국가 제창이 이어진 뒤에는 '조화의 빛'이라는 소주제의 공연이 열렸다. '조화의 빛'에서는 한국 대표 현악기 거문고의 웅장한 울림과 서양의 일렉트로닉 기타가 어우러졌다. 과거와 현재, 동양과 서양, 고요와 역동이 하나된 평창이 아름다운 빛으로 뒤덮는 무대였다. 이어 선수단이 입장했다. 개회식과 달리 국가 별 기수들이 어우러져 한꺼번에 등장했다. 남북 공동 기수도 없었다.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김주식이 기수를 맡았다. 기대를 저버린 이도 있었다. 개회식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입장, 평창의 칼바람을 맨몸으로 맞은 '통가 근육남' 피타 타우파토푸아가 이번에는 옷을 입고 나왔다. 선수단이 입장하며 올림픽스타디움 상공에는 드론이 등장했다. 개회식에서 사전 녹화한 영상을 상영했음에도 호평을 받았던 드론쇼는 이날 라이브로 펼쳐졌다. 드론들은 일사불란한 움직임으로 대회 마스코트 수호랑, 하트 등을 그려냈다. 다음으로는 2016년 리우올리픽에서 처음 시작된 공식 행사, '기억의 여정'이 진행됐다. 올림픽에 함께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이를 추모

스포츠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