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은 서울답방, 크리스마스의 최고 선물될 것”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진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6일 “(김 위원장이 서울에 답방하면) “지구상의 재앙인 북한 핵 문제 해결의 길로 성큼 다가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박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저는 답방을 간절히 바란다.
김 위원장이 답방을 해야 모든 것이 풀려가는 것”이라며 “전 세계 모든 분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치고는 최고의 선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될 시 전 세계적인 톱뉴스에 오르며, 이 소식은 앞서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보다 더 큰 뉴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진짜 전략적으로 김 위원장이 딱 답방을 해서 ‘봐라, 나도 전 세계인들에게 비핵화를 약속하지 않느냐.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 당신도 나에게 한 그 약속을 (지켜라), 그래서 만나자’ 이렇게 나가야 된다”고 설명했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