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文정부 향해 "자기들이 적폐면서 적폐청산?…소도 웃어"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을 재신임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아집이 보통이 아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근처에도 못 가겠다"며 힐난했다.

이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쯤 되면 소통이 아니라 쇼통인가 했다가 그도 아니고 불통임을 알게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박근혜 정부 운운하는 것도 그만해야 한다"며 "도대체 누가 누굴 청산한단 말이냐, 그때는 그래도 야당들 얘길 듣는 척이라도 했는데 이젠 아예 대놓고 무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기들 스스로 적폐면서 적폐청산 한다니 지나가던 소도 웃겠다"며 "이들의 뻔뻔함은 가히 상상을 불허한다"고 냉소했다.


이 의원은 "자기들만이 정의라고 착각하지만 실은 자기들이 살아있는 권력이요, 살아있는 기득권이자 적폐란 걸 그들만 모르고 다 알고 있다"며 "함께 분노하며 이전 정부를 비판하던 국민이 이젠 배신감에 더욱 치를 떨고 있다는 거 못 느끼느냐"고 주장했다.

또 "나라에 대한 책임감이라곤 눈곱만치도 없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협치는 무슨 협치"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야당들은 이제 단일대오로 이 독재정부를 견제해야 한다"며 "상대가 나를 궤멸시키겠다며 덤비는데도 협치를 하자고 한다면 이는 바보이거나 견제의 책무를 저버리고 살아있는 권력에 머리를 조아리는 기회주의에 불과하다"고 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