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모집인 앞세워 '빚 권하는 금융권'

은행 대출모집인 4000명..가계대출 취급액만 82兆
당국 규제 강화와 반대로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금리인상기 이자부담 가중..금융사 건전성 악화 우려

금융당국이 부동산 대출 규제에 나서고 있지만 금융회사들은 지난 2015년부터 대출모집인을 지금까지 계속 늘려 1만3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금리인상기에 본격적으로 접어들면서 금융권이 빚을 권하는 대출모집인을 늘리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재 각 업권별로 대출모집인을 통한 영업력 확대를 지속적으로 도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보험사, 할부금융사 등에서 대출모집인 규모가 계속 증가하거나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금융권에서 활동 중인 대출모집인은 총 1만3000여명에 달한다.

지난 2012~2014년엔 금융권의 대출모집인이 1만명 이하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가 2015년부터 현재까지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현재 은행의 대출모집인은 4000명(개인 대출상담사)에 육박하고, 저축은행은 3474명, 할부금융사는 3121명, 보험사는 792명 등이다. 신규 가계대출 중 대출모집인을 통한 대출 비중은 30%가 넘고 있고, 액수는 82조원에 이른다.

금융사들은 대출모집인을 다양한 형태로 활용하고 있다.

최근 한 시중은행은 전세자금대출과 입주자금대출 등 주택대출에서만 대출모집인을 활용했던 것에서 벗어나 자동차 대출 확대에도 활용하고 있다. 온라인 영업에 집중하기 위해 오프라인 영업점을 대규모로 축소했다던 또 다른 은행은 오히려 대출모집인을 통해 신용대출 등에 대한 영업 규모를 대폭 늘렸다.

하지만 대출모집인에 대한 문제제기는 끊이지 않고 있다.

여전히 대출모집인의 과도한 대출과 편법 대출, 불완전판매가 지속되고 있는데 서민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출모집인의 부정적인 영업 행태로 관련 민원이 4년 전에 비해 20% 이상 증가했다"면서 "대출모집인은 신규대출 건수에 따라 받는 수수료가 달라지는데 이에 따라 무리한 방법까지 동원해 영업을 하는 행태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에 정부에선 대출모집인의 폐해를 시정하기 위해 금융사의 관리 강화 등 규제를 시행했지만, 실제 현장에선 이 같은 조치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이후부터 금리인상기에 접어드는 가운데 금융사의 대출모집인을 활용한 영업력 확대가 향후 차주들의 이자상환 부담을 높이고, 금융사의 건전성 악화를 유발하는 또 하나의 요인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 입장에서 보면 그동안 대출모집인이 수익성 개선에 큰 도움이 되었기에 규모를 계속 늘려나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이는 특수한 시기에 차주와 금융사 모두에게 불이익을 끼칠 수 있는 잠재적인 리스크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대출모집인은 금융회사와 업무위탁계약을 맺고 대출상품을 소개, 상담, 관련서류 전달 등을 수행하는 개인 대출상담사와 대출모집법인을 가리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