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까지 맡는 정의선

지령 5000호 이벤트

그룹 총괄수석 부회장 승진, 스마트카 등 미래사업 주도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사진)이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섰다. 현대차뿐 아니라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주력계열사를 포함한 그룹 전반의 경영 업무를 사실상 주도하는 총괄 수석 부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14일 현대차 정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에 전격 임명했다. 지난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전보, 승진한 이후 9년 만이다.

이번 인사는 정몽구 회장이 직접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은 미.중 통상전쟁과 주요 시장의 경쟁 심화 등에 따른 통합적 대응능력 강화에 역량을 모으고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 대응하는 데도 사활을 걸고 있다.

정 부회장이 그동안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등 스마트카와 미래 모빌리티 등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확보를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이다.
급변하는 경영환경과 시기적으로도 정 수석 부회장이 그룹 전반의 경영에 나설 때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주요 경영사안은 정 수석 부회장이 정 회장에게 보고 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게자는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 회장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며 "정 수석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그룹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이끌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