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2년반 내에 북한 비핵화 주요 성과 달성 희망적"(종합)

지령 5000호 이벤트

"협상 중단되면 한미연합훈련 재개…트럼프, 이 점 분명히 했다" "심도있는 비핵화 검증 있을 것…北도 이해했다고 확신한다" "최종 합의문에 담기지 않은 많은 것이 이뤄졌다…추가협상 출발점 될 것"

(평택=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를 통해 입국,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2018.6.1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폼페이오 "2년반 내에 북한 비핵화 주요 성과 달성 희망적"(종합)

"협상 중단되면 한미연합훈련 재개…트럼프, 이 점 분명히 했다"

"심도있는 비핵화 검증 있을 것…北도 이해했다고 확신한다"

"최종 합의문에 담기지 않은 많은 것이 이뤄졌다…추가협상 출발점 될 것"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이준서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우리는 북한의 '주요 비핵화'를 앞으로 2년 반 내에 달성할 수 있다는데 희망적(hopeful)"이라고 말했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한 뒤 서울로 이동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이 언제까지 핵무기 해체 조치를 하길 원하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우리가 해결할 수 있다는데 희망적"이라며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가 끝나는 2020년까지 비핵화의 주요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의 구체적 시간표를 명시적으로 못 박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이 2년 반 내 주요 비핵화를 달성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고, 블룸버그 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내에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주요 조치들을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중단되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말할 때 나도 거기에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진지한 대화가 지속되는 게 (훈련) 동결의 조건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들(북한)이 더이상 진지하지 않다고 결론 낸다면 동결(훈련중단)은 더는 유효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점을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하는 데 있어서 모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심도 있는 검증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도 이해한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것들이 다 최종 문서(북미간 공동선언문)에 담긴 것은 아니다"며 "최종 문서로 볼 수 있는 것 이상으로 많은 것들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우리가 대화(북미간 후속협상)를 재개하면 출발할 수 있는 지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속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서는 "언제가 될지는 정확히 모른다"면서도 "본국에 돌아간 뒤 빨리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배석했으며, 그 이후 회담 결과 등을 설명하고 이후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hanks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