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이재명 '성남형 복지', 경기전역 확대 전망

연정 소멸 가능성…복지·버스정책 대폭 수정될듯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혜경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2018.6.13 xanadu@yna.co.kr (끝)

[6·13 선거] 이재명 '성남형 복지', 경기전역 확대 전망

연정 소멸 가능성…복지·버스정책 대폭 수정될듯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며 민선 7기 경기도정에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이 당선인이 성남시장 시절 현 도지사인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와 각을 세웠던 복지와 교통 정책 분야에서 일대 변혁을 불러올 것으로 전망된다. 또 남 지사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연정'도 이 당선인의 취임과 동시에 소멸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우선 이 당선인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낸 5대 핵심 공약을 실천하는데 전력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공약은 지역화폐 유통을 통한 골목경제 활성화다. 성남에서 호평을 받은 지역화폐(액면 금액의 6%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 가능) 성남사랑상품권을 모든 시·군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5만명 이상의 청원내용에 대해 도지사실에서 반드시 답변하는 도민청원제와 도민이 조례제정을 비롯한 입법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도민발안제 도입 공약도 주목된다.

성남시에서 처음 도입한 청년배당, 무상교복, 공공산후조리원 등 3대 무상복지의 경기 전역 확대도 추진한다.

이 가운데 청년배당의 경우 경기도가 올해부터 시행 중인 타깃형 '일하는 청년 시리즈'와 다른 보편적 청년 복지다.

성남시는 만 24세인 청년들에 한해 자산의 많고 적음에 관계없이 분기별로 25만원씩 연간 100만원을 지급하는 청년배당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생애 최초 청년 국민연금'도 시도될 전망이다. 18살이 되는 도민이라면 누구나 국민연금에 가입되도록 첫 보험료를 도가 대신 납부하겠다는 구상으로, 시행된다면 전국 첫 사례가 된다.


선거운동 기간 이 후보가 남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 간 광역버스 준공영제와 한정면허 공항버스의 시외버스 전환도 손볼 것으로 전망된다.

이 당선인은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대해 '버스업자에게 자손만대의 황금알을 낳는 거위다'라고, 공항버스의 시외버스화는 '공공자산인 노선 면허권을 무기한으로 기업체에게 허가해준 것'이라고 맹비난했었다.

그러나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경우 지난 4월부터 14개 시·군 59개 노선 637대를 대상으로 운영 중이고 공항버스 노선도 공모를 통해 시외버스 운영회사를 선정, 이달부터 시험운행에 들어간 터라 전면 재검토 대신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제도 변화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ch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