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모델 세운 중국 토종 루이싱커피, 스타벅스에 도전장

지령 5000호 이벤트
탕웨이를 광고모델로 세운 루이싱커피 /사진=루이싱커피 홈페이지 화면

【베이징=조창원 특파원】배우 탕웨이를 광고모델로 내세운 중국의 토종 브랜드 루이싱(Luckin)커피가 스타벅스에 도전장을 냈다.

16일 중국 차이나데일리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루이싱커피는 최근 스타벅스가 자유로운 시장경쟁을 방해하고 있다며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루이싱커피가 스타벅스에 제기한 문제는 대략 3가지다. 먼저, 스타벅스가 건물주와 계약을 맺으면서 임차한 건물에 다른 커피 브랜드의 입점을 막는 식의 배타적 조항을 삽입했다는 것이다. 또 커피가 매출의 30% 이상인 점포와 상호에 '커피' 관련 내용이 들어간 가게의 입점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루이싱커피는 스타벅스가 기계설비, 포장, 식품원료 등을 납품하는 업체들에 다른 브랜드에 납품하지 못하도록 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루이싱커피는 스타벅스의 이같은 행위들이 반독점법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법률사무소에 의뢰해 제소토록 하고 스타벅스에는 공개서한을 보내 문제를 시급히 개선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루이싱커피의 이같은 제소행위는 시장초기 진입과정에 활용되는 노이즈마케팅의 일환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글로벌 브랜드를 구축한 스타벅스를 공략해 언론노출을 노리는 상술이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 스타벅스는 루이싱커피의 공개서한에 대해 전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다른 브랜드의 시장 선전행위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일축했다.

루이싱커피는 지난해 9월 창립한 신생 브랜드다. 올해 들어 베이징, 상하이 등 13개 도시에 시험적으로 가게를 냈고 지난 8일까지 전국에 525개 점포를 냈다.
배우 탕웨이를 광고모델로 내세워 브랜드 알리기에 선전한 이 회사는 무료 저가 가격정책으로 주목을 끌고 있다. 이 회사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으면 한잔을 무료로 제공하고 친구를 끌어오면 다시 한잔, 두잔을 사면 한잔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또 35 위안(약 6000원) 이상 무료 배달, 30분을 넘으면 돈을 받지 않는다는 방식도 도입했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