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고객.자금 이탈 없다"

관련종목▶

삼성증권은 배당사고와 관련 매매손실이 100억원에 못미친다고 16일 밝혔다.

삼성증권은 "지난 6일 삼성증권이 우리사주를 잘못 배당했고 그중 501만주를 일부 직원들이 매도해, 삼성증권은 다시 장내에서 매수하거나 주식을 빌려 거래했다"며 "일부 기관이 추정한 것과 달리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물량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90억원대의 매매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증권은 배당사고가 고객 이탈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리테일 부문의 예탁자산이 이달 13일 기준 177조6000억원으로 같은 달 5일 기준 리테일 부문 예탁자산(176조2000억원)과 큰 변동이 없었다. 그러면서 1억원 이상 고객도 11만3000명 수준에서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일각에서 우려했던 고객이나 자금의 이탈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코스닥벤처펀드 실적도 업계 최고치 기록을 유지했다고도 했다.

삼성증권이 배당사고 전일인 4월5일 출시됐던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 13일 기준 총 2714억원이 판매되며 시장점유율이 30%에 육박했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