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겠다"

지령 5000호 이벤트

文,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 등 장애인 인권개선 보완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세월호 희생자를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다시금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오늘(16일)을 국민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여느 때와 달리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노란 나비 모양의 세월호 추모 배지를 단 채 회의장에 들어섰고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포함한 참모진도 모두 노란 세월호 배지를 단 모습이었다.

담담한 목소리로 세월호 참사를 언급한 문 대통령은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고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며 국민 안전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 2개월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과 관련해 "5월로 예정된 결과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을 종합검토해 국민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해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오는 20일 제38회 장애인의 날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유명무실하게 운영되는 정책이나 제도는 없는지 장애인의 입장에 서서 철저히 점검하고 보완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장애인 인권.복지가 꾸준히 개선됐다고는 하지만 장애인들은 아직 많은 불편과 차별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며 "장애등급제의 단계적 폐지,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자립지원, 탈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등 주요 국정과제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