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3’ 6년만에 풀체인지

지령 5000호 이벤트

15.2㎞의 경차급 연비에 트렁크 502L로 동급 최대
전국서 사전계약 돌입

13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된 기아차 '올뉴 K3' 사전 발표회에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과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이 신차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자동차 'K3'가 6년만에 대대적인 변신에 나섰다.

기아차는 오는 27일 '올뉴 K3'출시를 앞두고 13일 서울 워커힐로 워커힐 호텔에서 사전 발표회를 가졌다. K3 풀체인지 모델을 선보인 것은 2012년 1세대 출시 이후 처음이다.

기아차는 올뉴 K3의 연간 판매목표를 국내 5만대, 해외 25만대 등 총 30만대로 잡았다. 내수, 수출 통틀어 한달 평균 2만5000대 수준이다.

올 뉴 K3는 1세대보다 향상된 상품경쟁력에 저렴한 가격으로 무장했다. L당 15.2㎞의 경차급 연비에 가격은 1590만~2240만원 선이다. 1세대 K3의 연비 13.7㎞와 비교하면 10%이상 향상된 성능이다. 연비를 끌어올린 주요 동력은 기아차가 지난 5년간 개발해 최초로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이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kgf.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은 듀얼 인젝터를 통해 연료 분사 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화해 다양한 분사 전략을 구현하는 듀얼 포트 연료분사 시스템(DPFI)으로 기존 싱글 인젝터 대비 연소 효율을 대폭 개선했다.

첨단 안전 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를 기본 장착한 것을 비롯해 운전자 주의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등을 적용했다.

외관도 커졌다.
전장이 4640mm로 기존보다 80mm확대된 것을 비롯해 전폭 20mm, 전고는 5mm가 늘어났다. 트렁크 용량은 502L로 동급 최대이다. 이날 기아차는 전국 기아자동차 영업점을 통해 올 뉴 K3의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