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수출’ 신고리3호기 가동 첫해 무정지

우리나라 독자기술로 개발, 건설한 신형 원자력발전소 신고리 3호기가 가동 첫해 무정지 운전에 성공했다. 신고리 3호기 원자로(APR-1400)는 우리나라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수출한 기종과 같다.

12일 한국수력원자력은 신고리 3호기가 2016년 12월 준공 이후 389일간 단 한번의 정지 없이 안전운전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날부터 가동을 중단하고, 3개월간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한다.

신고리 3호기는 안전성.경제성.편의성을 높인 신형 원전이다. 발전용량은 140만㎾급으로 기존(100만㎾) 모델보다 40% 많다. 설계수명도 기존 모델(40년)보다 긴 60년이다.

한수원 반병훈 표준운영담당부장은 "새로 개발된 원전이 안정화되기까지 불시 정지 등 여러 시행착오를 겪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신고리 3호기는 준공 이후 무고장 안전운전을 달성했다. 이는 우리나라의 원전 건설·운영 능력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다.
(영국, 체코, 사우디아라비아 등) 원전 수출의 추가 동력을 얻을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신고리 3호기가 첫 주기 운전으로 생산한 발전량은 1만3730GWh다. 이는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달하는 전력량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