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대혼란]

"가상화폐 관련 언급 안해" 선그은 靑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이 발생한 다음날인 12일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에 비트코인 등 각종 가상화폐 시세가 보여지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문제와 관련, "청와대에선 더 이상 가상화폐와 관련한 언급이 없을 것이며, 향후 정부 부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해 갈 것"이라고 한발 빼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과 관련한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방안까지 아우르는 강력한 규제방안을 상정하되, 시장 충격을 고려해 연착륙시키겠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와 금융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합동으로 종합대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국무조정실 주재로 열린 '가상화폐 대응' 차관회의에서 법무부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는 법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강하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책 조율 과정에서 가상화폐 거래가 '투기'라는 데 상당히 많은 무게가 실려 있는 게 사실"이라며 "돈이 아닌데 돈이라는 생각으로 달려드는 것은 비정상적이며, 특히 젊은 층이 이런 투기장에 진입하는 것은 국가를 위해 건전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문제점을 수시로 보고받고 있으며 한국 특유의 과열현상을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