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告]

여의나루·fn논단이 더욱 날카로워집니다

새로운 필진과 함께 전문칼럼으로 변신

'First-Class 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가 새해부터 명품 칼럼 '여의나루'와 'fn논단' 필진을 보강해 전문칼럼으로 거듭납니다.

여의나루 새 필진으로 방하남 전 노동부 장관, 김도훈 경희대 국제대학원 특임교수(전 산업연구원장), 최재유 법무법인 세종 고문(전 미래부 2차관)이 참여합니다.
기존 필진으로는 노동일 경희대 법대 교수, 이원덕 전 청와대 사회정책 수석, 윤영선 광장 고문(전 관세청장), 김종훈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김현 대한변협 회장이 계속 집필합니다.

fn논단 새 필진으로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 한헌수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교수(전 숭실대 총장), 이장우 경북대 경영학부 교수.성공경제연구소 이사장, 이응진 한국드라마 연구소 소장을 모십니다. 이종휘 전 우리은행장,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 이재인 전 한국보육진흥원장은 계속 집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