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로운 에너지시대 열 자신감 생긴다"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노원구 '노원 에너지 제로(EZ) 주택 오픈 하우스' 행사 도중 한 신혼부부 입주세대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국내 최초의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실증단지 '이지하우스(EZ House)'를 깜짝 방문했다. 지난 5월 취임 이후 이어온 '찾아가는 대통령'의 일환으로 탈원전.탈석탄 등 문재인정부가 추진 중인 에너지정책 대전환을 알리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지하우스는 국토교통부가 냉방.난방.급탕.조명.환기 등 5대 에너지 제로화를 목표로 조성한 에너지자립주택 시범단지로 단지 내에서 생산하는 태양광.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하도록 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명주 에너지제로주택 사업연구단장의 설명과 함께 이지하우스를 둘러본 뒤 "정부는 원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늘려 나가겠다는 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정책이 성공하려면 에너지를 획기적으로 절약하고 필수적인 에너지를 스스로 만들어내는 에너지 자립 아파트가 많이 생겨나야 하는데 노원 에너지제로주택이 말하자면 첫 모델로 아주 성공적으로 보여줬다"고 밝혔다.

"에너지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갔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이날 평가였다. 특히 정부.지자체.대학.지역주민 간 협력과 기술.설계.자재 등의 국산화를 언급하며 "여러 주체가 협력하고 우리 기술로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것은 우리가 충분히 새로운 에너지 시대를 열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뜻깊다'는 말을 수차례 반복했다. 주거복지 차원에서도 이지하우스가 가지는 의미가 크다고 문 대통령은 봤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제로 주택이 공공주택으로 돼 신혼부부, 어르신 등 주거취약 계층에게 공급되면서 주거복지의 아주 훌륭한 모델이 되고 있다는 점도 아주 뜻깊다"고 했다.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