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文대통령, '아세안 껴안기'...내년 韓·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의 【싱가포르=조은효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세안 10개국에 내년 한국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제의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선텍시티 회의장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내년, 아세안 정상들을 대한민국에 초대한다"며 이런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년까지 아세안의 모든 정상들과 만나 더욱 깊은 신뢰를 쌓고자 한다"며 "한·아세안의 관계가 한 차원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9년은 아주 뜻깊은 해"라며 "한·아세안 관계 수립 30주년이자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세안 정상들과 함께 한·아세안의 새로운 30년,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보호주의 파고에서도 아세안이 평균 5%의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음을 언급하며, 지난해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천명한 '신남방정책'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올해 9월까지 한·아세안 교역규모는 지난해 동기 대비 6% 증가한 1200억 불에 달하고, 상호 방문자도 전년동기대비 17%증가해 800만 명을 넘어섰다. 청와대는 연말로 가면 한·아세안 교역규모가 16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추세라면 신남방정책에서 목표로 한 2020년 2000억 달러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교류와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며 "2020년 상호교역액 2000억 불, 상호방문객 1500만 명의 목표를 향해 아세안과 더욱 가깝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한국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가 성사되면 아세안의 10개 대화상대국 중 한국만이 유일하게 특별정상회의를 3차례 개최한 국가가 된다. 통상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나라별로 대략 10년의 간격을 두는데, 한국은 예외적으로 2009년, 2014년, 2019년으로 '5년'에 한 번씩 여는 셈이다. 일본은(2003년·2013년)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