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한국GM 법인분리 합의… 10년간 R&D거점 육성 한국GM의 2대 주주인 KDB산업은행이 한국GM 연구개발(R&D) 법인분리에 결국 찬성했다. 이에 따라 산은은 오는 26일로 예정된 한국GM에 대한 추가 자금지원도 예정대로 진행한다. 한국GM의 법인분리가 한국GM 이익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 산업은행의 입장이다. 산은은 법인분리된 한국GM 신설 R&D법인에서도 2대 주주 역할을 그대로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산업은행은 18일 한국GM의 임시주주총회에서 R&D법인 분리 안건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동걸 산은 회장은 "전문 용역기관의 검토 결과 등을 종합해볼 때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법인분리에 동의했다"고 말했다.이 회장은 이어 "산은은 한국GM 생산법인과 R&D법인 등 양쪽 법인에서 2대 주주로서 각각의 권리를 유지하고, 법인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이 같은 이 회장의 발언과 산은의 태도는 기존 산은 입장과는 정반대다.산은은 그동안 일방적으로 추진된 법인분리를 두고 한국GM과 소송을 진행하는 등 법인분리에 반대해왔다.하지만 이달 초 배리 엥글 GM 해외부문 사장이 방한해 이동걸 산은 회장과 면담했고, 협상 과정에서 그동안 공개를 거부하던 사업계획서 등의 자료를 산은에 제출해 한국GM 법인분리 협상은 급물살을 탔다. 이와 관련, 진인식 산은 투자관리실장은 "GM 측이 제출한 법인분리 사업계획서를 검토한 결과 신설 연구법인의 영업이익이 증가하는 등 수익성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기업가치가 증가함은 물론 한국GM의 부채비율이 개선돼 재무안정성이 강화되는 측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산은은 한국GM의 법인분리 사업계획서 검토와는 별개로 GM과 협상을 통해 지속 가능성에 대한 보장책 마련과 함께 몇 가지 주요한 합의를 봤다고도 덧붙였다. 산은에 따르면 GM은 한국GM의 신설 R&D법인을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및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중점연구개발거점'으로 지정했다. 또 향후 10년뿐 아니라 그 이상의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트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