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투어배너

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박삼구 회장, 금호타이어 경영 손뗀다 그동안 금호타이어 매각 문제로 대립하던 채권단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이 '채권단 주도의 정상화 작업'과 '박 회장을 포함한 현 경영진 퇴진'에 전격 합의하면서 논란이 일단락됐다.이에 따라 채권단은 자율협약을 통해 구조조정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신규자금 투입을 비롯해 출자전환, 채무유예 등 채무재조정 방안을 수립해야 하고 노조와의 갈등도 풀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특히 금호타이어 정상화까지 대규모 신규자금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노조와 구조조정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이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26일 박 회장 측이 제안한 자구계획안은 실효성과 이행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을 때 당면한 경영위기 상황을 해결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채권단 주도의 정상화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이 금호타이어 정상화 추진에 어떤 부담이 되지 않도록 현 경영진과 함께 경영에서 즉시 퇴진하는 한편 우선매수청구권도 포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또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향후 금호타이어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상표권 문제가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용 등의 방법을 통해 적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합의 배경에 대해 산은은 "박 회장이 금호타이어가 조기 정상화돼 지역경제 안정과 일자리 유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기업으로 유지·발전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하기에 필요한 모든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하지만 그동안 박 회장 측이 우선협상대상자인 중국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가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상표권, 우선매수청구권 등을 총동원해 발목을 잡았던 점을 감안하면 의외라는 반응이다. 이에 따라 박 회장이 자구계획안 수용이 어려워지자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 이후 재인수에 나서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양보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이날 양측의 합의에 따라 산은은 이른 시일 내 채권단 협의회를 소집, 자율협약에 의한 정상화 추진방

F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