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심상찮은 車대출 금융당국 칼 뺐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1년 사이에 4조원에 육박할 정도로 급증한 시중은행들의 자동차대출에 대해 본격 점검에 착수했다. 대출 급증에 따른 부작용이 없는지 살펴보겠다는 것이다. 특히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자동차 구매를 취소하면 대출계약 자체를 취소할 수 있는 대출계약철회권이 인정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는 대출계약철회권이 인정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2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등 주요 4대 은행의 지난 6월 말 기준 자동차대출 잔액은 3조854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6월 1조7667억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은행권은 연내 자동차대출이 4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은행권에서 자동차대출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어 문제점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면서 "은행이 무리하게 대출해 손실이 있는지,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지를 사전에 예방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전체 자동차대출 시장에서 은행의 비중은 5% 수준이다. 80% 이상은 캐피털사가 차지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카드사다.하지만 최근 은행권 자동차대출 시장이 폭발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은행권의 자동차대출은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 정부가 연말까지 5개월 이상 자동차 개별소비세를 5%에서 3.5%로 인하하면서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나서고 있으며 스마트폰으로 비대면 대출이 가능해 젊은 세대의 수요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이 자동차대출 점검에 나서면서 대출계약철회권이 인정될 것인지도 관심사다. 현재 자동차대출은 자동차 구매를 취소하더라도 대출계약 자체를 취소할 수 없다. 대출계약철회권이 외부기관에 위탁한 대출이나 보증서발행 대출인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자동차대출 역시 서울보증보험증권을 담보로 대출이 취급되기 때문에 시중은행 자동차대출은 모두 철회권 제외 대상이다. 일각에선 금감원의 이번 검사가 가계부채 관리 핀셋대응의 일환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주택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