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투어배너

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김영철 "北·美 대화 용의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강원 평창에서 동계올림픽 북한대표단을 이끌고 방남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별도로 회동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의 배후에 있는 인물이란 거센 비판 여론에 청와대가 아닌 평창에서 접견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부터 1시간 동안 평창에서 김 부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는 북한 대표단이 문 대통령 접견때 "북미대화에 충분한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 대표단은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한반도문제 본질적 해결위해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앞서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이날 오후 평창으로 향했으며, 이날 오전 방남한 김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도 KTX를 이용해 평창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정상회담 분위기 조성을 위해 북·미 접촉을 강하게 권유한 것으로 파악된다. 문 대통령이 당초 예상과 달리 평창을 만남의 장소로 택한 건 김 부위원장이 보수야권에 의해 '천안함 사건 주범'으로 지목돼왔고, 자유한국당이 이를 문제 삼아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로키(low-key)로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남한 김영철 부위원장 역시 온종일 공개발언을 삼가며 침묵을 지켰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폐회식에 참석했다. VIP석엔 김 부위원장은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도 자리를 함께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FN.TV